•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함평출장안마 용인부산 모텔 아가씨

출장안마◥예약금없는출장샵유동대구역 여관(성인 에이미)⇥〖티켓 썰〗↪출장업계위╥출장소이스✯여인숙 가격◄해피 출장┟동대구역 여관익산 모텔 가격출장몸매최고
  • 부산 모텔 아가씨
  • 출장 만남 대행░전주 터미널 모텔☞{출장안마추천}대구 모텔 가격➺토요 경마↔출장걸φ출장외국인☼
  • 순천방콕 에스코트

    영동출장연애인급

    출장안마┡예약금없는출장샵☪동대구역 여관(콜걸만남)┌〖동출장마사지〗⇞모텔 여자↙op↤천안 조건♂천안역 여관☛출장시

    갈래 : 민담
    시대 : 시대미상
    신분 : 일반
    지역 : 기타
    출처 : 한국구전 (6, 102)
    내용 :옛날에 어떤 소년이 있었는데 어느 날 글방 수업을 마치고 집에 돌아오기 위해 고개를 넘다가 아리따운 처녀를 보게 되었다. 처녀는 소년에게 쉬어가라고 청하였는데 소년은 모르는 사람이라 머뭇거렸다. 그러자 처녀가 소년의 손을 잡고 등나무에 걸터앉기를 권하였는데 소년은 마력에 홀린 것처럼 앉게 되었다. 처녀는 소년에게 기분 좋게 해주겠다며 입을 맞추었는데 소년은 ‘이래서는 안 되지’하고 생각하면서도 기분이 좋아져 처녀가 하는 대로 내버려두었다. 처녀는 입을 맞추며 구슬 같은 것을 소년의 입에 넣어주었다가 다시 자신의 입으로 가져가기를 반복하였고, 소년은 아주 기분이 좋아졌다. 그 후에도 며칠마다 한 번씩 그 처녀가 나타나서, 같은 시간에, 같은 장소에서 그런 일을 되풀이 하였는데, 소년은 점점 야위어갔다. 글방 훈장님은 소년에게 몸이 야위어가는 이유를 물었지만 소년은 끝내 말하지 않았다. 그러다가 몇 달이 지난 후 소년이 아주 바싹 말라 기운이 많이 빠졌을 때, 훈장에게 그 처녀와의 일을 말했다. 그러자 훈장은, 집에 돌아갈 때 그 여자가 입을 맞추고 구슬을 입에 넣거든, 그것을 삼켜야 살 수 있다고 말해 주었다. 소년은 훈장의 말을 새겨듣고 집에 돌아갔다. 그날 집에 가는 중에 그 고개에서 처녀가 나타나 입을 맞추고 구슬을 소년의 입에 넣어 주었을 때, 소년이 눈을 딱 감고 구슬을 삼켜버렸다. 그러자 처녀의 얼굴이 새파래지면서 재주를 세 번 넘더니 죽어버렸는데 죽은 뒤에 보니 꼬리가 아홉 달린 여우였다. 그 여우는 소년의 정기를 빼앗아 죽게 만들려고 했던 것이다.

    jnice09-ipp30-wq-zq-0511